자전거이야기

전기자전거 99만원대 도전(뒤바퀴만 바꾸면 전기자전거로 변신-국내개발 '센티넬 휠'

오후이야기 0 7,582 2015.05.22 15:43

자전거의 뒷바퀴만 바꾸면 전기자전거로 바꾸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되었습니다.

'센티넬 휠'로 킥스타터에서 현재 크라우드 펀딩을 하고 있습니다.

 

벤처기업인 하이코어에서 개발한 센티넬 휠은 자전거 뒷바퀴 안에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과 배터리를 내장하여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

 

-----------------

국내 한 벤처기업이 세계 최대 소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에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로 후원금 모금(크라우드 펀딩)에 나섰다. 킥스타터는 초기 자금이 부족한 창업 기업(스타트업)들이 간단한 시제품과 아이디어만으로도 제품 개발에 필요한 후원금을 모을 수 있는 신기술의 산실이다.

 

이태형 하이코어 전략본부장은 "기존 올인원 휠은 모터를 직접 개발해 제품을 양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린 기존 모터 2개를 붙여 출력을 높였고 배터리를 탈착해 충전이 쉬운 게 장점"이라면서 "킥스타터에서 목표액을 채우지 못 하더라도 오는 8~9월 열리는 (세계 최대 자전거 전시회인) '유로 바이크 쇼'에 출품한 뒤 빠르면 올해 안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중국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센티넬 휠은 오는 6월 7일까지 한 달간 10만 달러(약 1억1000만 원)를 모으는 게 목표다. 6일째인 13일 현재 12명이 6386달러(약 700만 원)를 후원했다. 이 기간 899달러(약 99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내년 4월까지 센티넬 휠 1대를 받을 수 있고, 1199달러(약 130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센티넬 휠이 장착된 전기 자전거 완제품을 보내준다.

 

국내 기술로 '올인원 전기 자전거 바퀴' 도전

전 세계 전기 자전거 시장은 환경 오염 문제와 맞물려 유럽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알톤스포츠, 만도 등에서 완제품 전기 자전거를 내놓은 뒤 지난 2013년 1만 대, 지난해 1만5천 대 정도로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다.

 

다만 기존 완제품은 기본 100만 원 대에서 수백만 원에 이르는 고가다. 반면 올인원 휠은 100만 원 정도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무게도 가볍고 기존 일반 자전거를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올인원 휠 시초는 미국 MIT 센스에이블 시티 랩에서 지난 2009년 개발한 '코펜하겐 휠'이다. 당시 자전거 뒷바퀴 속에 전기 구동에 필요한 부품과 배터리를 모두 내장해 일반 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변신시키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관심을 모았다. 코펜하겐 휠은 올 봄 출시 예정으로 949달러(약 104만 원)에 선주문을 받고 있지만 배송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대신 이탈리아 업체인 제후스에서 지난해 9월 코펜하겐 휠과 유사한 '플라이클라이(Flykly)'를 먼저 출시했다. 지난 2013년 킥스타터에서 목표액의 7배인 70만 달러 펀딩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제품으로 판매 가격은 1099달러(약 120만 원)로 비싼 편이다.


하이코어에서 만든 센티널 휠은 기존 올인원 휠과 달리 모터, 배터리 등 내부 구성품을 사용자가 쉽게 교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기존 전기 자전거는 충전할 때 자전거 몸체를 들고 다녀야 했지만 센티넬 휠은 배터리만 떼다가 집이나 사무실에서 충전할 수 있다. 사용 중 모터가 고장 나면 모터만 택배로 보내 수리를 받으면 된다. 26인치 센티넬 휠의 무게는 8kg 정도지만 평소 일반 자전거로 활용할 때 모터와 배터리를 떼면 무게를 4kg 정도로 줄일 수 있다.

 

하이코어는 지난 2012년 9월 모터 두 개를 합성해 출력을 높인 '듀얼 모터 시스템' 기술을 바탕으로 출발한 한양대 기술 자회사다. 이 기술은 센티넬 휠에도 적용돼 기존 전기 자전거보다 더 강한 출력을 낼 수 있다.

 

플라이클라이는 250W(와트), 코펜하겐 휠은 250W 또는 330W 모터 1개만 사용하는 반면, 센티넬 휠은 180W 모터 2개를 결합해 360W 출력을 낼 수 있다. 최대 속도는 25km/h, 한번 충전했을 때 최대 이동거리는 50km다. 또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 연결할 수도 있다.

 

이태형 하이코어 전략본부장은 "기존 올인원 휠은 모터를 직접 개발해 제품을 양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린 기존 모터 2개를 붙여 출력을 높였고 배터리를 탈착해 충전이 쉬운 게 장점"이라면서 "킥스타터에서 목표액을 채우지 못 하더라도 오는 8~9월 열리는 (세계 최대 자전거 전시회인) '유로 바이크 쇼'에 출품한 뒤 빠르면 올해 안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중국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 오마이뉴스 발췌 -------------------------

전기자전거를 별도로 구매하지 않고 기존자전거를 전기 자전거로 바꿀수 있다는 것이 큰 매력인것 같습니다.

 

몇일 전 ​킥스타터에서 확인해 보니 펀딩에 참여한 사람은 아직 미미한 상태입니다. 관심 있는 분들이 힘을 보태 주면 큰 힘이 될 듯 하여 오마이 뉴스에서 기사를 발췌했습니다.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hycore/centinel-wheel-all-in-one-smart-bike-wheel?ref=nav_search

펀딩하는곳 주소입니다.

 

 

 

 

 

--- 추가 내용 ---

다음에서도 펀딩을 하고 있네요.

아래는 펀딩 주소입니다.

>>> http://m.newsfund.media.daum.net/project/222

 

자유를 즐기는 신개념 이동수단, 센티넬 바이크

춘천자전거카페 오후

Comments

Category

어린이를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중학생 고등학생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성인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171 명
  • 어제 방문자 376 명
  • 최대 방문자 798 명
  • 전체 방문자 398,8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